야뇨증 소아비뇨클리닉 > 야뇨증
더 세심하고 안전한 치료를 약속드립니다.
소아비뇨클리닉
야뇨증이란
야뇨증이란 5세 이상에서 비뇨기계에 뚜렷한 이상이 없고 낮 동안에는 소변을 잘 가리다가 밤에만 오줌을 지리는 것을 말합니다. 태어났을 때부터 지속되는 원발성과 최소 6개월 이상 없는 기간이 있다가 발생한 속발성으로 분류합니다.
또한 빈뇨, 요절박, 절박성 요실금 등 다른 증상을 동반한 경우 다증상성 야뇨증으로 분류하고, 다른 배뇨 증상 없이 야뇨증만 있는 경우 단일 증상성 야뇨증으로 분류합니다. 만 5세 정도의 아이들의 15%에서 야뇨증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나이가 들면서 저절로 없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01. 야뇨증 원인
야뇨증의 원인으로는 기능적 방광용적의 감소, 무억제성 방광수축, 유전적 원인, 수면시 각성장애, 정신장애나 행동장애, 요로 감염, 항이뇨호르몬 분비 변화 등이 있으나 아직까지 확실한 원인은 밝혀진바 없고 현재는 발달지연의 한 현상으로 이해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밤에 잘 때 분비되는 항이뇨 호르몬이 야뇨증이 있는 소아에서는 증가하지 않아 밤에도 소변이 많이 만들어지고, 이때문에 야뇨증이 발생한다는 이론이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가족력 또한 중요한 원인이며 부모 모두 야뇨증이 있었던 경우 자녀의 77%, 한쪽만 있었던 경우 44%, 부모가 모두 없었던 경우에는 15% 정도로 발생합니다.
02. 야뇨증 검사
신체검사, 소변검사, 소변 배양 검사는 기본적인 검사입니다. 소변검사에서 염증이 있으면 염증 치료를 우선합니다. 그 외에 치료에 잘 듣지 않거나 진단이 불명확한 경우 방사선 검사나 요역동학 검사를 선별적으로 시행하기도 합니다.
03. 야뇨증 치료
야뇨증은 신경계통이나 비뇨기계통의 선천적 질환이 없는 경우라면 대부분 성장과 함께 자연적으로 없어집니다. 하지만 야뇨증을 가진 아이들은 자신감 결여, 심리적 발달 장애, 사회적 적응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만 5세 이후에도 증상이 지속될 경우 치료가 필요합니다.
야뇨증의 치료는 크게 행동치료약물치료로 나눌 수 있습니다. 행동치료로는 우선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 섭취 제한, 낮에 소변을 참는 훈련을 하는 것, 또는 밤에 소변을 지리지 않았을 경우 칭찬해주기부터 야뇨경보기를 이용하는 것까지가 있습니다. 약물치료로는 데스모프레신(항이뇨제), 이미프라민 등이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 외에 항우울제나 부교감신경 억제제등을 사용하기도 하며 전기자극치료나 방광훈련등도 시도되고 있습니다.
04. 생활가이드 및 식이요법
수분은 되도록 낮에 충분히 섭취하고 잠들기 2~3시간 전에는 물은 물론 음식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시고 먹는데 포함된 수분의 50~80%는 2~3시간 내에 소변으로 나오기 때문입니다. 수분 섭취를 유도하는 염분이 많은 음식도 저녁식사나 저녁간식 메뉴로 자제하고 아이스크림, 과일, 콜라 등 이뇨작용을 하는 음식도 피하는게 좋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비급여진료비